CEO 인사말

ceo01.jpg
지금 여러분과 함께 살고 있는 개는
DOG입니까 DOGUE입니까
저는 우연이라는 이름의 5살배기 블랙 푸들과 4살 먹은 갈색 토이푸들 봉구. 이렇게 셋이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아침이면 간단한 음식을 챙겨먹고 서둘러 출근을 합니다. 아이들은 집에 남아 테라스를 들락날락 하면서 그들만의 시간을 보내지요. 하루가 끝나가는 저녁시간이면 우리는 다시 거실에 모여 같이 TV를 보거나 동네 놀이터에서 한가로운 시간을 보내기도 합니다. 그렇게 산책이 끝나면 각자의 잠자리를 찾아 흩어집니다. 저는 저의 침실로, 아이들은 자신의 크기에 맞게 잘 조립딘 각자의 집으로. 거의 매일같이 반복되는 일상이지요. 우리는 가족입니다. 우연이와 봉구에게 애완견, 반려견이라는 단어는 쓰고 싶지 않습니다. 그런 류의 이름이 따로 필요하지도 않습니다. 우리는 그저 가족일 뿐입니다.
ceo02.jpg
이 책에서 저와 제 가족이 함께 이 세상을 살아가는 삶의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 저는 제가 꿈꾸고 있는 현재의 일상, 우연이와 봉구에게 주고자 하는 내일의 스타일이 담길 선물입니다. 수없이 버려지는 아이들, 학대, 이름도 다 못 외울 병들, 죽음 등 저도 모르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굳이 그 어두운 구석을 찾아 그 이야기로 선물 상자를 채우고 싶지는 않습니다. 그렇다고 모른 척 살아갈 생각도 없습니다. 그저 이 책을 통해서 세상의 모든 DOGUE 가족이 모두 행복해 하기를 바랄 뿐입니다.
어쩌면 지금 이 시간에도 아픈 시간을 보내고 있을지 모르는 가족들에게도 힘내시라는 응원과 함께 즐거운 한 때의 이야기를 선물하고자 합니다. 자 이제 드디어 시작입니다.
EDITOR IN CHIEF 이수진
ceo03.jpg